돈 스파이크로 시작된 '연예가 마약 광풍', 어디까지 번질까? 재벌 3세들과 함께 기소된 3인조 가수에 '관심'

2022-12-03 09:59:26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집에서 대마 재배까지 한 3인조 그룹 가수는 누구일까? 돈 스파이크에 이은 연예가 마약 광풍의 파문이 거세다. 또 재벌가 3세까지도 구속 기소되면서, 대형 '연예-재벌 마약 스캔들'이 터질 조짐까지 보인다.



3인조 그룹 가수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하다 재벌가 3세들과 함께 구속 기소됐다.

2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3인조 그룹의 미국 국적 멤버 A 모씨를 포한해 총 9명을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했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10월 대마를 매수, 흡연한 것은 물론 집에서 대마를 재배한 사실까지 적발돼 구속 기소됐다. A씨 집에서는 식물 성장을 돕는 LED 등 각종 장비가 나왔다. 이 집에는 심지어 미성년 자녀까지 함께 살고 있었다.

이들은 지난 9월 경찰로부터 대마 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김 모 씨 사건을 넘겨받아 보완 수사를 하던 검찰에 덜미가 잡혔다.

이날 A씨와 함께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 차남의 자제인 홍 모씨는 지난 10월 대마를 유통하고 소지·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특히 홍씨는 대마초의 '투약자'에 그치지 않고 친한 지인, 유학생들에게 자신의 대마초를 나눠준 뒤 함께 피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효성그룹 창업자 손자인 조 모씨는 지난 1~11월 4차례에 걸쳐 대마를 사고 흡연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모 금융지주사 사위 등도 함께 기소됐다.

한편 검찰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재벌가 자제들의 마약 혐의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재벌가 3세, 연예계 종사자 등 사이에 자신들만의 공급처를 두고 은밀히 대마를 유통·흡연한 범행을 엄단한 것"이라며 "이들 대부분은 해외 유학 시절 대마를 접하고 귀국 후에도 끊지 못해 수년 동안 지속적으로 흡연해 온 경우"라고 설명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