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상민, 빚 69억 다 갚았나? 비즈니스 이용 목격담에 서장훈 "채권단에서 가만있지 않을텐데" 우려

2022-12-04 08:54:47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69억 빚 다 갚았나? 올해 안에 빚 다 갚는다던 목표를 달성했는지 관심을 끈다.



이상민이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다는 사실에 서장훈이 '채권단'을 언급했다.

12월 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 360회에서는 그룹 '카라'의 박규리, 한승연, 니콜, 강지영, 허영지가 형님학교로 전학을 왔다.

이날 한승연은 "내가 일본 스케줄을 갔다 오는데 비행기 안 어떤 분이 헤드폰 끼고 선글라스도 끼고 마스크도 끼고 그냥 봐도 연예인이 앉아있더라. 매니저한테 누구시냐고 물어봤는데 '상민이 형님입니다'라고 하더라. 진짜 그냥 비행기 입구에서 봐도 연예인 복장이셨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이 사이 김희철은 비즈니스를 탔는지 이코노미를 탔는지 짖굳은 질문을 했다.

비즈니스를 탔다고 이상민이 답하자 김희철과 서장훈은 이 기회를 놓칠세라 웃음코드로 연결했다. 김희철이 "이 형 비즈니스 탈 돈을 있네"라며 놀렸고, 이상민이 "일본은 그래도 비즈니스가 싸다"고 해명했으나 서장훈은 이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폭소로 연결했다. "채권단에서 가만있지 않을텐데"라고 이상민을 더 코너로 몰았고, 그가운데 그나마 이수근이 "열심히 힐링해야지 돈을 벌 수 있다"고 편을 들어줬다.

그간 이상민의 빚은 오히려 절친 개그맨들의 웃음 소재로 활용되기도.

올해 초 '미운 우리 새끼'의 2022년 신년 단합대회에서 김준호는 이상민이 69억 빚을 올해 청산할 예정이라고 '강제 빚 청산'을 강요(?)하기도. 김준호는 올해 결심을 말하는 이상민에게 "40, 50이 뭐가 다르냐. 빚이 줄어들었냐"고 팩폭을 하기도. 탁재훈은 "6만원 줄었다"고 장난 쳤다. 이상민은 "많이 줄었다"고 정정했다. 김준호는 "결국 빚을 다 못 갚고 죽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앞서 이상민은 월세 등을 아끼려 경기도 파주로 이사 간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상민은 2017년 4월 첫번째 이사 후 4분의 1 하우스에 거주, 2년후 2019년 4월 두번째 이사해 세번째 집 거주한 바 있다. 그렇게 11개월 후 2020년 3월 세번째 이사한 그는 이후 장기 거주를 꿈꾸며 입주한 네번째 집에 입성했지만, 이 역시 2년 뒤 서울을 떠나게 된 것.

한편 이상민은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과거 사업이 실패하면서 15년째 69억의 빚을 갚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사진 제공=JTBC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