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관상동맥 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2022-12-04 09:53:26



고신대복음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서 발표한 '제7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심평원은 말기 신장질환의 주요 원인 질환인 당뇨병과 고혈압이 늘어나면서 혈액투석을 받는 환자가 증가해 2009년부터 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혈액투석을 실시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인력, 시설, 장비 등의 구조적 측면과 혈액투석 적절도, 혈관 및 빈혈 관리 등의 진료 과정 및 결과 측면을 종합해서 평가했다.

고신대병원은 종합점수 95.8점을 획득, 종합점수 전체평균 84.5점을 크게 웃돌았다. 고신대병원은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5일 혈액투석실을 확장 개소할 예정이다.

또한 고신대병원은 심평원의 '제8차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도 1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9월까지 허혈성심질환으로 관상동맥우회술을 실시한 전국 88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요 평가지표는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건수 ▲내흉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우회술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출혈과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퇴원 30일 내 재입원율 ▲수술 후 입원일수 등이다.

오경승 병원장은 "의료진의 팀워크가 어우러져 혈액투석과 관상동맥우회술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환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