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맘, 풀착장에 30세남편 '심쿵'…인교진 "♥소이현 꾸미면 나도 설레"('고딩엄빠2')

2022-12-05 10:27:11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의 MC 인교진이 아내 소이현을 향한 '무한 사랑'을 드러낸다.



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하는 '고딩엄빠2' 27회에서는 19세에 임신해 16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박은지와, 11세 연상의 남편 모준민 씨의 '처가살이' 일상이 펼쳐진다.

모준민 씨는 임신한 아내를 위해 처가살이를 자청했으며, 두 사람은 현재 박은지의 부모님, 아들 도윤 군, 스무살 여동생과 함께 '한지붕 여섯 식구'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늘 텐션이 폭발하는 '인싸 모녀'들과 달리, 모준민 씨는 다소 내성적인 성격으로 '아싸파파'의 면모를 보인다. 이에 박은지의 아버지는 딸에게 "남편에게 잘하라"는 특명을 내리고, 박은지는 남편과 단둘이 데이트 자리를 만든다. 여기에 오랜만에 '풀 착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모준민 씨를 '심쿵'하게 만든다.

VCR로 상황을 지켜보던 MC 박미선은 "아내들이 가끔 저렇게 꾸미면 예쁘냐"라고 돌발 질문을 던지고, 인교진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그럼요"라고 답한다. 이어 "같이 산 지 오래 됐는데도, 아내(소이현)가 작정하고 꾸미면 평소와 너무 다른 모습이어서 설렌다"며 미소짓는다. 반면 박미선은 "우리 남편(이봉원)은 나를 못 알아보던데…"라고 푸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그런가 하면 박미선은 내심 '분가'를 원하는 남편의 이야기를 듣더니, "나도 신혼 때부터 시댁살이를 해서 무슨 말인지 안다"며 공감한다. 나아가, 이들 부부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찐 조언'을 건넨다. 과연 박미선의 '맞춤형 처방'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