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난데없는 조규성 때리기, 왜?

2022-12-05 06:57:00

축구대표팀이 28일 오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경기를 펼쳤다. 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었다. 환호하고 있는 조규성.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1.28/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만찢남' 조규성(24)이 난데 없이 일본 언론의 포화를 맞고 있다.



일본 언론 도스포웹은 4일 '조규성이 포르투갈전 승리에 일본의 토너먼트 돌파 영향이 있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솔직히 일본이 올라간 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했다. 조규성은 포르투갈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건의하는 등 여러모로 화제를 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다이제스트도 '카타르월드컵에서 나는 새도 떨어뜨릴 기세의 조규성이 물의를 빚고 있다. 그의 자유분방한 언동이 주목받고 있다. 공개석상에서의 멘트로는 다소 경솔했다. 이래저래 화제가 되는 조규성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팔로워 수는 급등했다. 한국과 일본 모두 16강을 통과하면 8강에서 만난다. 과연 결말이 날까'라고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대1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호주, 일본에 이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팀으로는 이번 대회 세 번째 토너먼트 진출이었다.

경기 뒤 조규성은 인터뷰에서 '(일본) 보면서 잘한다는 생각도 들고 얄밉다는 생각도 드는데 영향을 끼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일본이 올라갔으니 우리도 올라가야 한다 그런 것보다, 일본이 올라가서 솔직히 얄밉기도 했다. 우리도 안 올라가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한국 팬들은 조규성의 답변에 대해 '공인은 항상 조심해야 한다', '질문에 맞춰 답한 것 뿐' 등의 반응을 내놨다.

한편, 일본은 그동안 이번 대회에서 보영준 조규성의 실력, SNS 팔로워 수 증가, 외모 등에 대해 관심을 갖고 꾸준히 보도해왔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