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돈스파이크, 마약혐의 모두 인정 "전과 3범 아냐…국민참여재판NO"

2022-12-07 06:53:12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가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6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오권철 부장판사) 심리로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향정) 등의 혐의로 기소된 돈스파이크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돈스파이크 측은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지난해 말부터 9차례에 걸쳐 4500만원 상당의 필로폰을 구매하고 총 14차례에 걸쳐 이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팔에 주사기를 놓거나, 프리베이스를 이용한 방법으로 필로폰을 투약했다. 프리베이스 투약 방법은 백조모양 유리관에 물을 절반 가량 채우고 유리로 된 빨대 2개를 프리베이스에 연결한 뒤 은박지 위에 필로폰을 올려놓고 그 밑을 라이터로 가열해 유리로 된 빨대를 통해 연기가 프리베이스를 통과하면 이를 흡입하는 것을 말한다.

또 타인에게 필로폰이나 엑스터시를 건네고, 20g 상당의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도 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이 0.03g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약 667회분에 달하는 분량이다.

돈스파이크 측은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며 추가로 제출할 증거도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동종전과 3범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국민참여재판도 받을 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돈스파이크에 대한 다음 재판은 20일 오전 11시 45분 속행된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