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크 결별’ 윤여정 진짜 화난 이유..“루이비통 18억 사치에 불만+깨진 신뢰”

2022-12-07 15:44:5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윤여정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 이유가 "깨진 신뢰"라고 주장했다.



지난 6일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는 '이승기 사태 알았다? 윤여정이 화난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윤여정이 후크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 시점이 중대범죄수사과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이후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윤여정이 후크를 떠나겠다고 한 시점이 소속사가 중대범죄수사과에 압수수색을 당한 이후였다며 "압수수색을 받게 된 부분 자체가 실망스러운 일이다. 박민영과 전 남자친구 강종현의 사태에 대해 다 알고 있었는데 후크가 전혀 고지를 안 했다고 한다. 특히 압수수색 이후 배우들에게 현재 상황에 대해 알려줘야 하는데 피드백이 바로 이뤄지지 않고 늦게 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쌓이면서 신뢰가 깨졌다. 윤여정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신뢰를 잃은 윤여정은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고 얘기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압수수색 이후 가장 먼저 연락받은 배우는 이서진이다. 이진호는 "이선희와 윤여정은 며칠 뒤에 연락을 받았고이승기는 아예 연락도 못 받았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신뢰가 깨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윤여정은 권진영 대표를 비롯한 이사들이 화려하게 명품으로 치장하는 것에 대해 문제 제기하며 불만을 드러낸 적이 있었다고 했다. 이진호는 "권진영 대표, 이사들이 화려하게 명품으로 치장을 많이 한다. 권진영 대표의 경우 루이비통에서 18억 원이 넘는 돈을 쓰기도 했다. 이사들도 많은 명품을 가지고 있고 좋은 옷을 입는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윤여정은 '소속사는 일하는 곳인데 왜 이렇게 명품을 치장하고 두르고 나오냐'며 이런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한다. 가장 불만이 있었던 것도 그 부분이었다. 그런 불만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압수수색 사건이 터졌고 압수수색 사건 이후에 소속사의 즉각적인 피드백이 없었고 신뢰가 깨졌다"며 "결과적으로 후크와의 결별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라고 전했다.

또 윤여정이 이승기 사태를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윤여정과 후크엔터테인먼트는 각별한 사이다. 소속사에 들어간 후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고, 권진영 대표 역시 깍듯했다고 한다. 스스로 '덕후'를 자처했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이승기 사태를 알고 나간 게 아니냐고 한다. 이는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라고 했다.

한편 후크는 지난달 10일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구체적인 압수수색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법조계에 따르면 권 대표를 비롯한 일부 임원들의 횡령 혐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