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에 좋은 봄의 기운' 하동 고로쇠 수액 맛보세요

2023-01-25 11:03:00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개면 일원 채취 시작, 8ℓ 한통 기준 5만5천원선 거래





(하동=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하동군은 지리산 일대 화개면 의신·범왕마을 일원에서 지난 주말부터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고로쇠 수액은 올겨울 강추위와 눈·비가 거의 없어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에 나오기 시작했으며, 밤낮 기온 차이가 11∼13℃쯤 되는 이달 말부터 채취량이 늘어나 3월 중순까지 계속된다.

화개면을 비롯해 청암·악양·적량면 등 해발 500m 이상 지리산 자락에서 260여 농가가 고로쇠 수액 채취 허가를 받아 수액을 채취한다.

이들 농가는 지난해 국유림 4천962㏊와 사유림 60㏊에서 62만ℓ의 수액을 채취해 19억여원의 농가 소득을 올렸다.

고로쇠 수액은 밤 기온이 영하 2∼3℃까지 떨어졌다가 낮 기온이 10∼13℃ 정도 오를 때 가장 많이 나오며, 눈·비가 오거나 바람이 부는 날에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고로쇠 수액은 뼈에 이롭다고 해서 '골리수(骨利樹)'라고 불리며, 마그네슘·칼슘·자당 등 여러 가지 미네랄 성분을 함유해 관절염·이뇨·변비·위장병·신경통·습진 등에 효과가 있다.


김정태 하동고로쇠협회장은 "하동산 고로쇠 수액은 청정 지리산에서 친환경적으로 생산되기 때문에 수질이 매우 우수하다"며 "가격은 18ℓ들이 1말 기준으로 5만5천원 선에서 거래된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