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우승-준우승팀 논공행상은 끝났는데…나머지 8팀 행보는[SC포커스]

2023-01-25 05:18:03

◇키움 이정후.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2023 KBO리그 연봉 협상 테이블을 먼저 걷은 팀은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 준우승팀이었다.



SSG 랜더스는 설 연휴 끝자락인 24일 올해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전원과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고 발표했다. 연휴 직전인 지난 20일엔 키움 히어로즈가 올 시즌 동행할 51명의 선수와 연봉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준우승팀인 키움이 좀 더 돈 보따리를 푼 모양새. 키움은 올해를 끝으로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한 이정후에게 지난해(7억5000만원)보다 3억5000만원(46.7%) 인상된 11억원을 안겼다. 이정후(25)는 FA, 다년계약, 해외 복귀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한 단년 계약으로 10억원을 넘긴 KBO리그 첫 선수이자 역대 7년차 최고 연봉자가 됐다. 지난해 다승 2위(15승) 및 최다 탈삼진(244개), 평균자책점(2.11) 1위 등을 기록한 안우진(24)은 1억5000만원에서 2억원(133.3%) 인상된 3억5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투수, 5명, 야수 6명 등 총 11명이 억대 연봉자 반열에 올랐다.

정규리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및 한국시리즈 제패를 이룬 SSG의 분위기는 다소 차분해 보인다. 최지훈(26)이 연봉 1억5000만원에서 100% 인상된 3억원에 도장을 찍었고, 오원석(22)이 연봉 6500만원에서 115.4% 오른 1억4000만원에 합의했다. 김민식(34·1억5000만원) 최민준(24·1억3000만원)도 억대 연봉자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김강민(41)은 연봉 1억6000만원으로 동결됐다.

이런 두 팀의 행보는 올해 시행되는 샐러리캡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앞서 공개된 샐러리캡 상한(114억2638만원)과 각팀 연봉 총액(2022년 기준)에서 키움은 최하위(49억9422만원), SSG(248억7512만원)는 1위였다. 샐러리캡과 갭이 큰 키움과 어떻게든 몸집을 줄여야 하는 SSG의 현실이 어느 정도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이제 시선은 아직까지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있는 8팀으로 향한다.

지난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던 LG 트윈스와 KT 위즈, KIA 타이거즈는 여전히 협상 중이다. 대부분 협상을 마무리 지었지만, 일부 주축 선수들을 중심으로 아직까지 미계약자가 남아 있다. 이들 모두 이달 말로 예정된 미국 스프링캠프 출발 전까지는 계약을 마무리 짓는다는 기조다. 5강에 진입하지 못했던 NC 다이노스, 삼성 라이온즈, 두산 베어스, 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도 비슷한 분위기 속에 협상 막바지에 접어 든 상태다.

매년 연봉 협상은 가장 좋은 성과를 냈던 팀부터 이뤄지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이들의 분위기가 나머지 팀들의 협상에 일정 부분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키움과 SSG가 협상을 마치면서 전한 분위기가 과연 나머지 팀들의 협상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