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댁' 강수정, 벌써부터 '子 입맛 고급화 교육' "셰프님 감사해요"

2023-01-25 13:07:08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강수정이 아들을 데리고 고급 식당을 찾았다.



25일 강수정은 "울아들의 첫 테판야키 먹은 날. 이날 사실 일식 안먹겠다고 울먹였음. 테판야키에 키즈메뉴 없단 이야기 듣고 분노해서 그런 듯… 그렇지만 고기 추가해서 셰프님이 아이것 제일 먼저 구워주니 너무나 행복해하며 다 먹고 내 음식도 엄청 먹음. 전문적이고 다정하던 셰프님 감사!"라 했다.

강수정의 아들은 울먹였다는 말과는 달리 앞에서 직접 요리해주는 셰프 앞에서 씩씩하게 식사를 했다.

이에 강수정은 "먹는 것에 진심인 울아들. 우리 부부 다 그런데 누구 닮았겠어. 웨스틴루스츠 #테판야키 #teppanyaki #스키여행 #오늘눈보라에몸이얼음"이라 마무리 했다.

한편 강수정은 2008년 금융업 종사자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현재 한국과 홍콩을 오가며 생활 중이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