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찍은 김소영 뒤태.."공감 유발, 귀한 사진" 왜?

2023-01-25 16:06:2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 뒷모습.. 엄마들 익숙하시죠 내 모습 같죠…?"



아나운서 출산 사업가 김소영이 남편 오상진이 찍어준 사진을 공개했다.

김소영은 "한때 여행지에서는 예쁘게 입고 사진 많이 남기던 나는 이제 없구나. 상진이 찍어준 초점 나간 사진마저 귀하다"라며 아이를 키우면서 정작 아이 사진만 찍느라 내 사진을 못찍는 엄마가 된 자신의 모습을 뒤돌아봤다.

이어 "딸 뚜아의 신난 상태는 대략 이렇습니다. 너무 폴짝폴짝 뛰어다녀서 사진을 찍으면 발이 땅에서 다 떨어져 있어요"라며 "어제는 동물, 오늘은 물고기! 아쿠아리움에서 너무 좋아하는 걸 보니, 네가 좋으면 됐지 뭐. 밥을 좀 안 먹고 있는 게 흠인데, 뭐 배고프면 뭐라도 먹겠지 뭐"라며 요새 아이와 함께 동물원과 아쿠아리움 투어 중인 부부의 휴가 일상을 전했다.

마지막에는 "해탈의 경지"라며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 힐링 보다는 아이 맞춤 스케줄이 되어 버린 상황을 씁쓸해했다.

김소영은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17년 7살 연상의 오상진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최근 전 재산을 털어 압구정 한강뷰 아파트 전세로 이사해 랜선 집들이를 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