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협상까지 끝냈지만…개운치 않은 키움, 마지막 과제 '정찬헌'

2023-01-25 07:35:23

정찬헌.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연봉 협상까지 모두 마쳤다. 그러나 아직 개운한 맛이 남지는 않았다.



키움 히어로즈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 20일 FA 한현희 보상선수를 발표했다. 상무 입대를 앞둔 사이드암 투수 이강준(22)을 고민없이 지명했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어린 시절부터 지켜봤던 선수다. 제구가 좋지 않지만, 충분히 개선될 여지가 있다. 경험이 부족한 부분도 상무 생활을 거치고 나면 충분히 보완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전에 보상선수 발표를 마친 키움은 오후가 되자 연봉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정후가 역대 단년 계약 선수 최초로 10억원을 돌파한 11억원에 도장을 찍었고, 골든글러브 투수 안우진은 133.3% 인상된 3억 5000만원의 연봉을 받게 됐다.

일찌감치 외국인 선수 3인방 구성도 마쳤고, FA로 원종현과 퓨처스 FA 이형종까지 영입하면서 내실 있는 보강을 했다.

모든 과제가 끝난 듯 했지만, 마음 한 구석에 짐 하나가 있었다.

지난해 키움 소속으로 뛰었다가 FA 자격을 얻은 정찬헌(33)이 아직 팀을 구하지 못한 것. 2008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1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정찬헌은 지난해 서건창과 1대1 트레이드로 키움으로 이적했다.

그동안 몸 상태에 대한 의문이 달려있었지만, 키움에서 정찬헌은 건강함을 자신했다. 연투가 어렵다는 시선도 있었지만, 정찬헌은 "이제 통증도 없다. 문제없다"고 강조했다.

정찬헌은 FA B등급으로 타 구단과 계약할 경우 보호 선수 25인 외 보상선수 1명과 직전 시즌 연봉 100%의 보상금(2억 8000만원) 혹은 직전 시즌 연봉 200%를 지급해야 한다.

지난해 20경기에서 5승6패 평균자책점 5.36에 머물렀던 만큼, 쉽사리 손을 내미는 구단은 없었다.

정찬헌 에이전트 측도 FA 신청 당시 긴 호흡으로 접근하려고 했다. "결국 투수가 필요한 팀은 나온다"는 것이 설명. 다만, 스프링캠프가 어느덧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정찬헌으로서도 다가오는 시즌 준비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좀 더 속도를 내야하는 입장이 됐다.

계약 성사가 불발되자 다시 한 번 키움 쪽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사인앤 트레이드' 등 방법을 열어주길 바랐다.

키움으로서는 급할 것이 없다. 전반적으로 전력 구성을 마친 만큼, 추가적인 전력 보강에 목 맬 상황도 아니다.

'선수의 앞길'을 열어준다는 점에서 여러 가능성을 고민할 수 있다. 에이전트 역시 이 부분을 키움에 바라고 있다.

정찬헌은 일단 개인 훈련에 집중하면서 몸을 만들고 있다. 결국 칼자루는 다시 한 번 키움이 쥐게 됐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