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딸' 최준희 "졸업식에 가족 아무도 안와"…결국 눈물

2023-02-04 06:00:16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졸업 소감을 전했다.



3일 최준희는 "03번 최준희 선수 드디어 졸업으로 드디어 골인 합니다. 다들 저만큼이나 기뻐해 주셔서 감사해요. 이제 진정한 어른으로써 더 잘 살아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리고 가족 아무도 안 온다고 슬퍼할 틈 없이 아침부터 대형 꽃다발 들고 찾아와준 지인들 최고입니다. 가족석에 오빠들 다 같이 서 있는 모습 보고 사실 눈물 조금 흘림"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최준희는 고등학교 졸업식에서 꽃다발과 졸업장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가족이 함께 자리하지 못했지만 지인들의 축하로 졸업식을 풍성하게 채운 모습이다.

한편 최준희는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며 중학교 시절 루프스 투병으로 인해 유급했다고 밝힌 바 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