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내가 X신이라 주변까지 피해 입혀, 스트레스로 두피에 화장까지"…후크 분쟁 심경

2023-04-01 09:37:17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전 소속사와의 분쟁 심경을 밝혔다.



31일 이승기의 소속사 '휴먼메이드' 채널에는 '다시 노래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승기는 지인들에게 "영화 찍을 때 전 소속사랑 공방을 벌이지 않았나. 힘들어 죽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머리로 열이 다 올라오더라. 엄청 붉어졌다. 스님 역할이었는데 머리 메이크업을 다 하고 촬영했다"며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또 전 소속사를 떠올리며 "오래된 인연이어서 나쁜 것만 있던 건 아니다. 좋은 게 있었으니까 믿었고 그래서 관계가 유지됐다. 근데 내게 보여줬던 열정과 애정이 이렇게 하기 위한 밑그림이었나, 의심마저 하게 되는 상황이 제일 슬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몇 년 지나 처음으로 (프로듀서) 형한테 줘야 될 돈을 다 안 준 걸 그때 처음 들었다. 너무 서럽고 내가 용기 내지 못하고 X신처럼 있어서, 내 주변 사람들이 다 나뿐만 아니라 피해를 보고 있구나 그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뭔가 확 올라와서 많이 울었다"며 "그때 명확히 알았다. '이 사람들은 날 위하지 않는구나. 나에 대한 게 진심이 아니다.' 그래서 정신 차리기 시작했던 거다. 그 후부터 음원료에 대해서 더 명확히 왜 안 주시냐를 물어봤던 거기도 하다"고 떠올렸다.

이승기는 "이런 시련이 없었으면 내 인생이 행복하지 않았을 것 같다. 행복해지기 위해 필요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요즘 처음으로 올곧은 감정으로 인격체로 살아가는 것 같다. 안정적이고 자신감도 생겼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승기는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미정산 등 문제를 두고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으며 배우 이다인과 오는 4월 7일 결혼한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