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150㎞ 원투펀치' 김범수·김민우, 한화 희망 떠오른 95년생 동갑내기

기사입력 2020-07-11 10:5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