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국제 경쟁력 입증한 좌완 신인 듀오, '요코하마 참사'가 보약될까[도쿄 현장]

기사입력 2021-08-09 07:00:00